공공기관 앱 절반이 불량···유지보수 미흡 탓

20180213-1

<모바일 솔루션 전문업체 포커스원이 지난해 다운로드 기준 상위 100개 공공기관 앱을 조사한 결과, 절반에 가까운 49개 앱에서 오류가 확인됐다. 발생 오류 캡쳐 사진. 레이아웃 오류, 서버 연결 오류, 앱 종료(왼쪽부터)>

공공기관이 대국민 서비스를 위해 제공하는 모바일 앱 절반이 불량인 것으로 나타났다. 개발 이후 업그레이드를 비롯해 유지보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게 주원인이다.

모바일 솔루션 전문업체 포커스원이 지난해 다운로드 기준 상위 100개 공공기관 앱을 대상으로 실시한 ‘2017년 공공기관 모바일 공공앱 실태조사’에 따르면 절반에 가까운 49개 앱에서 오류가 확인됐다.

발견된 오류는 총 66건으로 위치정보 오류, 서버 연결 오류(접속 불량) 같은 기능 오류가 절반(50%)인 33건을 차지했다. 이 중 버그로 인해 이용 중 앱이 종료되는 심각한 오류도 8건(안드로이드 4건, iOS 4건) 포함돼 있었다.

스마트폰 해상도 대응 오류도 24건(36%) 발견됐다. 이는 해상도가 다른 스마트폰에 최적화가 되지 않아 화면이 늘어나거나 잘리고 깨지는 문제를 야기한다.

20180213-2